野 “국정조사 내일 제출”…與 “정치적 악용”_포커 협회 위원회_krvip

野 “국정조사 내일 제출”…與 “정치적 악용”_포커 더블린_krvip

[앵커]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문책성 인사조치를 거듭 요구하며, 내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했습니다.

국정조사에 반대하는 국민의힘은 야당이 희생자 명단 공개를 논의하는 등 참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최유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에 대한 정부 책임자들이 책임 회피와 변명만 무한 반복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출신이라 형사 책임만 묻고 정치적 책임은 모른 척한다, 경찰 선에서 꼬리를 자르려는 거라고 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총리 경질과 행안부 장관, 경찰청장의 즉각 파면을 요구하는 것은 단순한 정치공세가 아니라 희생자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입니다."]

수사와 국정조사, 특검이 동시 진행된 경우는 차고 넘친다며 정의당 등 야권과 공조해 내일 국정조사 요구서를 내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경찰 수사부터 지켜보자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강제성 없는 국정조사는 수사 지연 우려가 있고 특검도 신속히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의 SNS에 '희생자 전체 명단을 공개하고 추모 공간을 마련하자'는 메시지가 노출된 것을 맹비난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유가족의 슬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패륜 행위입니다.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어떤 수단·방법도 가리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야권이 추진하는 국정조사는 재적 의원 4분의 1 이상 요구로 제출할 수 있고 본회의에선 과반 찬성으로 의결됩니다.

현재 야권 단독으로도 처리가 가능하단 얘깁니다.

하지만 조사위원회 구성 등엔 여야 협의가 필요한 만큼 당분간 갈등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조승연/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노경일/사진제공:펜앤드마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