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갑질 출장 논란’ 김기식 고발…국회 일주일째 공전_자막 영화 집은 카지노에 떨어졌다_krvip

野, ‘갑질 출장 논란’ 김기식 고발…국회 일주일째 공전_프로 포커 데크_krvip

[앵커]

이른바 '갑질 출장' 논란을 빚고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여야가 개헌과 방송법 개정안 등과 관련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국회가 일주일째 공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논란이 된 김기식 금감원장의 출장이 공적 목적으로 이뤄졌다는 청와대의 결론에도 야당은 김 원장에 대한 지명철회를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오늘 오전 김 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 중앙지검에 각각 제출했습니다.

김 원장이 뇌물죄와 직권남용죄, 공직자윤리법 위반죄 등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 본인이 피감기관 예산으로 해외여행을 한 것은 뇌물죄에, 인턴 여비서를 동행시켜 천여만 원의 혜택을 준 것은 '제3자 뇌물죄'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도 김 원장의 외유가 관행이라면 적폐청산으로 다뤄야 한다고 지적했고, 정의당도 직무를 제대로 수행할지 의문이라며 부정적인 기류를 드러냈습니다.

민주당은 김 원장에 대한 야당의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여비서와의 해외출장이라는 프레임은 미투와 연관시켜 선입관을 주려는 음모라고 반박했습니다.

여야는 방송법 개정안, 개헌 문제로도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방송법 개정안과 관련해 여당은 박홍근 의원 법안뿐 아니라 발의된 모든 법안을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야당은 방송법 개정을 늦추려는 시도라며 이달 내 처리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개헌을 놓고도 여당은 국민투표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했고, 야당은 권력구조부터 논의하자고 맞섰습니다.

여야는 오늘도 협상을 이어갈 방침이지만,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을 경우 오늘부터 사흘간 예정된 대정부 질문 실시도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